live scores
2019.09.22

MLB

[현지코멘트] "추신수, 밀어쳐서 424피트…좋은 타격 한다는 증거"

  • 기사입력 2019.08.19 10:58:42   |   최종수정 2019.08.19 10:58:4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추신수(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현지 중계진이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의 힘있는 스윙에 감탄했다.

 

추신수는 19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5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삼진을 기록했다.

 

경기 후반 추신수는 귀중한 점수를 마련했다.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7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추신수는 샘 다이슨의 3구 빠른 공을 밀어 좌중월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데뷔 첫 3시즌 연속 20홈런을 달성하는 순간이었다.

 

 

 

 

중계진은 추신수의 홈런에 대해 “타구에 제대로 힘을 실어 불펜까지 보내버렸다. 비거리는 424피트(약 129.2m)가 나왔다”고 전했다. 또 “스트라이크존 한복판에 들어오는 공을 완벽한 타이밍에 공략했다”고 칭찬했다.

 

추신수의 노련한 타격이 돋보였다는 평이 이어졌다. 중계진은 “밀어쳐서 만든 홈런이었다는 점이 인상적”이라고 호평하며 “밀어서 424피트나 보낼 수 있다면 좋은 타격을 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텍사스는 미네소타에 3-6으로 패배, 4연전 스윕패를 당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도시경찰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