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09.22

뮤직

트와이스, 美 LA '더 포럼' 공연 매진...1만 1000여 팬 열광

  • 기사입력 2019.07.19 09:31:22   |   최종수정 2019.07.19 09:31:2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트와이스의 LA 공연 모습 (사진=JYP 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의 LA 공연 모습 (사진=JYP 엔터테인먼트)

 

[엠스플뉴스] 

 

트와이스가 미국 로스엔젤레스 '더 포럼' 공연서 1만 1000여 팬을 동원해 매진을 기록하며 첫 미주 투어의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7월 18일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트와이스가 17일(이하 현지시간) 데뷔 후 미국 첫 단독 콘서트 무대인 로스엔젤레스 '더 포럼' 공연서 1만 1000여 팬 매진을 기록했다. 현지팬들이 트와이스의 첫 미국 무대에 열광했으며 이를 통해 2019 월드투어 '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트와이스 월드 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의 첫 미주 투어가 성공적 첫 발을 내디뎠다"고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엘비스 프레슬리, 잭슨 파이브, 프레디 머큐리, 레이디 가가 등 세계적 팝스타들이 거쳐간 '더 포럼'에서 개최돼 'K팝 대표 걸그룹' 트와이스가 데뷔 후 처음으로 갖는 미주 단독 투어의 시작점에 더욱 의미를 더했다.

 

글로벌 원스(팬덤명)는 트와이스 관련 굿즈를 파는 팝업스토어 앞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기나긴 행렬을 이뤄 장관을 연출했다. 또 전 좌석 지정제임에도 불구. 공연장 앞은 일찍이 인산인해를 이뤘고 특정 구역에선 K팝 커버댄스를 추고 노래를 부르는 등 공연 전부터 축제의 현장을 방불케 했다고.

 

 

 

공연서 트와이스는 그간 발표한 히트곡 퍼레이드 및 유닛 무대 등을 통해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트와이스의 첫 미국 콘서트를 기다린 현지팬들을 기쁘게 했다. 트와이스의 열정적인 무대에 팬들은 '떼창'으로 화답했고 멤버들 역시 적극적으로 팬들의 호응을 유도하며 함께 무대를 즐겼다는 후문이다.

 

2019 월드투어 '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 중 미주 투어 첫 지역인 LA 공연을 성료한 트와이스는 19일 멕시코시티, 21일 뉴어크, 23일 시카고에서 현지팬들과 만난다.

 

 

 

 

이창규 기자 liebe601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도시경찰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