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10

연예일반

'성폭행 인정' 강지환, 피해자 2차 가해→전속계약 해지 '후폭풍 ing'

  • 기사입력 2019.07.16 13:47:09   |   최종수정 2019.07.16 13:47:0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며 사죄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피해자들에게 2차 가해를 한 정황이 밝혀지면서 사과에 대한 진정성에 의심의 눈초리가 쏟아지고 있다. 

 

성폭행 혐의를 줄곧 부인해 온 강지환은 지난 15일 갑작스레 모든 범행을 인정했다. 그는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강지환은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관계자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강지환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 관련 1차 경찰조사에서는 "술을 마신 것은 기억나지만 이후로는 기억이 없다. 눈을 떠보니 A씨등이 있던 방이었다"라고 진술한 바 있다. 

 

강지환의 혐의 인정과 사죄에도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는 계속 됐다. 특히 강지환이 구속된 후 업체 측이 피해 여성들을 회유하고 협박했다는 정황이 드러나 충격을 자아냈다. 15일 '뉴스A'에 따르면 업체 측은 피해자들에게 "강지환은 이미 모든 것을 잃었다. 무세울 게 없다. 오히려 너희가 앞으로 닥칠 일을 무서워 해야 한다"라며 협박성 메시지를 보냈다. 

 

또 해당 업체는 강지환의 가족에게 피해 여성들의 집 주소를 알려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피해 여성 측 변호인은 피해자들의 정신적인 충격과 2차 피해 관련 자료들을 경찰에 모두 제출했다.

 

강지환이 성폭행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한 다음 날인 16일,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전속 계약 해지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는 "예상할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로 신뢰가 무너지게 됐다"라며 해지 사유를 밝혔다. 

 

강지환의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그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 역시 제동이 걸렸다. TV조선 측은 강지환 대체 캐스팅으로 서지석을 낙점했고 27일 11회 방송부터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