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9.17
굿바이엠스플레이
승패예측

KBO

KT, 롯데에 이강준 내주고 오윤석·김준태 영입…“뎁스 강화 기대” [엠스플 이슈]

  • 기사입력 2021.07.31 10:31:12   |   최종수정 2021.07.31 10:31:4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ㅣKT WIZ와 롯데 자이언츠가 투수 이강준과 내야수 오윤석·포수 김준태를 맞바꾸는 2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롯데 포수 김준태(왼쪽)와 내야수 오윤석(오른쪽)이 1대 2 트레이드를 통해 KT 유니폼을 입게 됐다(사진=롯데, 엠스플뉴스)

롯데 포수 김준태(왼쪽)와 내야수 오윤석(오른쪽)이 1대 2 트레이드를 통해 KT 유니폼을 입게 됐다(사진=롯데,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KT WIZ가 ‘윈 나우’를 위한 뎁스 보강에 나섰다. KT는 롯데 자이언츠와 1대 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투수 이강준을 내준 KT는 내야수 오윤석과 포수 김준태를 받아왔다. 

 

2015년 롯데에 입단한 내야수 오윤석은 KBO리그 개인 통산 21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2/ 121안타/ 61타점/ 출루율 0.329를 올렸다. 2013년 롯데 입단한 포수 김준태는 개인 통산 31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21/ 145안타/ 11홈런/ 83타점을 기록했다. 

 

KT 이숭용 단장은 “포수 및 내야 뎁스 강화를 위한 트레이드다. 김준태는 포수로서 수비 능력뿐만 아니라 선구안과 빠른 스윙 스피드 등 타격 잠재력이 우수하다. 오윤석은 내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해 수비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트레이드 배경을 밝혔다.

 

롯데로 이적한 투수 이강준은 184㎝·80㎏의 체격을 갖춘 우완 사이드암 투수다. 2020년 2차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에서 KT 지명을 받은 2년 차 투수다.

 

롯데 구단은 이강준의 큰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사이드암 투수로서 최고 150㎞/h 이상의 구속을 찍은 이강준은 1년 전보다 안정된 투구를 보여주면서 기대감을 키웠다. 롯데는 “김준태와 오윤석이 떠난 건 아쉽지만, 안치홍의 계약 연장과 안중열의 제대로 두 선수의 기회가 줄어들 수밖에 없어 트레이드를 단행했다”라고 밝혔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1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1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