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5.13
승패예측
굿바이댕댕이

KBO

[단독] 포수 정상호, ‘친정’ SSG 복귀로 현역 연장…랜더스 공식 첫 영입

  • 기사입력 2021.03.20 09:40:02   |   최종수정 2021.03.20 11:05:5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SK 와이번스’ 프랜차이즈 출신 포수 정상호, SSG 랜더스 입단

-2020시즌 방출 뒤 대구고 재능기부 펼쳤던 정상호, 친정 러브콜에 현역 연장 결정 

-정상호에게 포수진 뎁스 강화와 후배 포수들을 이끌 역할 기대하는 SSG

 

SSG 랜더스 이름으로 공식 영입한 첫 선수는 바로 베테랑 포수 정상호였다(사진=SSG)

SSG 랜더스 이름으로 공식 영입한 첫 선수는 바로 베테랑 포수 정상호였다(사진=SSG)

 

[엠스플뉴스]

 

2020시즌 방출로 현역 은퇴 가능성이 컸던 포수 출신 정상호가 현역 연장을 택했다. 현역 연장을 이룬 장소는 ‘친정’이다. 3월 6일부터 SSG 랜더스라는 이름을 지은 뒤 구단 공식 첫 영입의 주인공은 정상호였다. 

 

엠스플뉴스 취재에 따르면 최근 정상호는 SSG 구단으로부터 현역 연장 제안을 받고 이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SSG 구단은 3월 20일 정상호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SSG 구단은 “스프링캠프와 연습경기를 통해 144경기 정규시즌을 차질 없이 치르기 위해서는 포수 뎁스 보강의 필요성을 느꼈다. 그래서 1군에서 1,000경기 이상 출전한 베테랑 포수인 정상호 영입을 결정했다”라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SSG 구단은 몸 상태와 기량 점검을 통해 정상호의 경쟁력을 확인했다. 포수로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한 정상호가 팀 포수진 강화에 이바지할 뿐만 아니라 젊은 포수들에게 귀감이 되기를 기대한다.

 

정상호는 구단을 통해 “고향팀으로 돌아와 감회가 새롭다. 인천 연고팀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는데 다시 선수 생활을 인천에서 마무리할 수 있게 해준 구단 관계자 분들께 감사 드린다. 팀 명과 유니폼이 바뀐 만큼 나 또한 새로운 기분과 마음가짐으로 이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인천동산고 출신인 정상호는 2001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했다. ‘SK 왕조’가 열린 2007년부터 두각을 보인 정상호는 당시 주전 포수였던 박경완 전 코치의 뒤를 받히는 역할을 충실히 소화했다. 이후 2015년까지 SK 유니폼을 입고 뛰었던 정상호는 2016시즌을 앞두고 FA(자유계약선수) 이적을 택하면서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었다. 

 

2019년까지 LG 유니폼을 입었던 정상호는 2020년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현역 생활을 이어갔다. 정상호는 2020시즌 주전 포수 박세혁의 뒤를 받쳐주면서 노련한 투수 리드까지 선보였다.

 

포수 출신 두산 김태형 감독은 “(정)상호가 노련하게 투수들을 이끌어줬다. 사실 특정 포수만의 볼 배합 이런 게 가장 중요한 건 아니다. 상호가 아무래도 경험이 많으니까 확신을 느끼며 경기를 이끌어 간다. 다른 포수들도 자신이 내리는 선택에 흔들리지 않는 그림을 보여줘야 한다. 포수는 투수와 야수에게 신뢰를 줘야 할 자리”라며 베테랑 포수 정상호의 가치를 설명했다.

 

SK 와이번스 출신 포수 정상호가 친정인 SSG 랜더스에 입단해 현역 연장을 택했다(사진=SSG)

SK 와이번스 출신 포수 정상호가 친정인 SSG 랜더스에 입단해 현역 연장을 택했다(사진=SSG)

 

2020시즌까지 정상호가 거둔 KBO리그 통산 기록은 1,151경기 출전/ 타율 0.245/ 600안타/ 73홈런/ 346타점/ 285득점이다. 2020시즌 종료 뒤 현역 은퇴한 것으로 알려졌던 정상호는 비시즌 대구고등학교에서 재능기부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SSG 구단은 포수진 뎁스 강화와 후배 포수진을 이끌 역할을 기대하며 정상호의 영입을 결정했다. SSG 구단 전신인 SK 와이번스 프랜차이즈 출신 포수 영입으로 인천 야구 정체성을 더 강화하는 의미도 담겼다. 신세계그룹은 SK 와이번스 인수 당시 “SK 와이번스가 쌓아온 인천 야구라는 헤리티지를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정상호는 평소 성실한 훈련 태도와 후배들에게 아낌없는 조언으로 훌륭한 차세대 지도자 자원으로 평가받는다. SSG 구단은 ‘베테랑 포수 정상호’라는 현재와 ‘지도자 정상호’라는 미래까지 잡을 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SG 영입 제안 뒤 다시 현역 선수로서 몸 만들기에 돌입했던 정상호는 2군 선수단에 합류해 시즌 준비를 이어갈 계획이다. 2월 1일 이후 성사된 계약이라 육성 선수로 입단하게 된 정상호는 5월 1일부터 1군 등록이 가능하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