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2.26
스톡킹

KBO

키움의 진짜 마지막 퍼즐 ‘외국인 타자’ “최종 후보 1명과 협상 중” [엠스플 이슈]

  • 기사입력 2021.01.22 19:50:38   |   최종수정 2021.01.22 19:50:3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키움, 21일 홍원기 신임감독 및 고형욱 단장 선임 발표

-진짜 마지막 남은 퍼즐은 새 외국인 타자, KBO리그 유일한 외국인 미계약 자리

-고형욱 단장 “오래 기다린 만큼 꼭 필요한 타자로 물색, 최종 후보 1명과 협상 중”

 

KBO리그 구단 가운데 유일하게 외국인 자리 하나가 공석인 팀이 키움 히어로즈다(사진=엠스플뉴스)

KBO리그 구단 가운데 유일하게 외국인 자리 하나가 공석인 팀이 키움 히어로즈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신임감독 선임과 단장 교체를 마친 키움 히어로즈가 ‘진짜 마지막 퍼즐’인 새 외국인 타자 영입이 임박했다.

 

키움은 1월 21일 홍원기 신임감독 선임과 더불어 고형욱 단장 복귀를 발표했다. 

 

고형욱 단장은 구단 스카우트 팀장 등을 거쳐 2017년부터 2년간 구단 단장 자리를 맡은 뒤 2019년 1월 구단 스카우트 상무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그리고 2년 만에 다시 단장 자리로 복귀했다.

 

코앞으로 다가온 스프링캠프 훈련 준비와 더불어 외국인 타자 영입이 고 단장 앞에 주어진 가장 시급한 과제다. 키움은 2020시즌 외국인 타자 자리에 테일러 모터와 애디슨 러셀을 데려왔지만, 두 선수 모두 제대로 된 활약상을 보여주지 못한 채 한국을 떠났다. 

 

올겨울 팀 내 핵심 타자인 내야수 김하성이 국외 포스팅 제도를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떠났다. 키움은 새 외국인 타자 영입으로 김하성의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 과제도 얻었다. 

 

고형욱 단장은 22일 엠스플뉴스와의 통화에서 “외국인 스카우트 파트에서 열심히 영입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시간이 늦어진 만큼 팀에 꼭 필요한 유형의 타자로 뽑으려고 한다. 현재 후보군 3명에서 최종 후보 1명으로 압축해 협상을 좋은 분위기 속에서 잘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 40인 로스터 안에 있는 선수로 이적료 지급 등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남았다. 데드라인 없이 현장에 최대한 도움이 될 외국인 타자로 뽑을 것”이라고 밝혔다. 

 

키움은 외국인 투수 두 자리를 재계약한 에릭 요키시와 더불어 새 얼굴인 조시 스미스로 채웠다. 하지만, 스프링캠프 시작이 코앞임에도 키움 외국인 타자 자리는 여전히 비어 있다. 10개 구단 가운데 유일하게 외국인 선수 자리를 모두 채우지 못한 키움이 새 외국인 타자를 원하는 선수로 데려올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2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