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1.23
스톡킹

KBO

롯데 오태근 수비코치·노병오 투수코치 키움 간다 [엠스플 이슈]

  • 기사입력 2020.12.01 18:49:15   |   최종수정 2020.12.01 18:49:1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키움으로 이적하는 오태근 코치, 노병오 코치(사진=롯데)

키움으로 이적하는 오태근 코치, 노병오 코치(사진=롯데)

 

[엠스플뉴스]

 

키움 히어로즈가 롯데 자이언츠 코치 2명을 영입해 코칭스태프를 보강했다. 오태근 1군 수비·주루코치가 새롭게 합류하고, 키움 선수 출신 노병오 투수코치도 1년 만에 친정에 복귀한다.

 

엠스플뉴스 취재 결과 롯데 오태근, 노병오 코치가 최근 키움 합류를 확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키움 관계자도 12월 1일 통화에서 “롯데 코치 2명이 합류하는 게 맞다. 공석인 코치진 보강 차원에서 오태근 코치와 노병오 코치를 영입할 예정이다. 다만 아직 계약을 완료한 상태는 아니고, 보직도 미정이다”라고 밝혔다. 

 

1978년생 오태근 코치는 외야수 출신으로 휘문고와 건국대를 거쳐 2002년 LG 트윈스에 입단했다. 이후 전문 대수비, 대주자 요원으로 2010년까지 선수로 활약하다 현역 생활을 마감했다. 2016년 휘문고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2018년 연세대를 거쳐 2020시즌 롯데 코치로 합류했다.

 

오태근 코치는 최근까지 휘문고 코치로 어린 선수들과 호흡을 맞췄다. 고교 시절 이정후도 오 코치의 지도를 받았다. 이정후는 엠스플뉴스와 인터뷰에서 “오 코치님이 ‘넌 프로에 가면 무조건 잘할 거다’라고 항상 격려해 주셨다. 코치님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자신 있게 야구했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롯데 관계자도 “젊은 선수들 사이에서 오 코치에 대한 평가가 좋다. 파이팅이 넘치고 소통 잘하는 코치로 팀 분위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했다.

 

키움으로 돌아온 노병오 투수코치는 삼성 라이온즈-현대 유니콘스에서 현역으로 활동한 투수 출신이다. 2011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한 노 코치는 2군 매니저와 전력분석원으로 변신해 프런트 경험을 쌓았다. 

 

2019시즌엔 키움 2군 고양 히어로즈 투수코치로 지도자 수업을 받았다. 2020시즌 앞두고 허문회 감독 부름을 받아 롯데 투수코치로 합류했다. 데이터와 영상 분석 활용에 능하고 소신 있는 지도자라는 평가다. 노 코치가 맡은 롯데 투수진은 2020시즌 볼넷이 크게 감소하고 탈삼진이 증가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키움 관계자는 “롯데 구단과 허문회 감독님께 양해를 구하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두 코치 다 서울이 집이고, 가족이 서울에 있다 보니 고민 끝에 영입 제안을 수락한 것 같다”고 밝혔다. 다만 함께 키움으로 이적한 윤윤덕 코치는 다음 시즌에도 계속 롯데에 남는다. 

 

오태근 코치와 노병오 코치의 보직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키움 관계자는 “새 감독을 선임하면 논의해서 보직을 정할 예정”이라 전했다. 대신 미계약 상태였던 기존 코칭스태프는 새 감독 선임 전에 내년 시즌 계약을 마칠 예정이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1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