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2.26

KBO

[엠스플 인터뷰] 구본혁 “LG 팬 관심이 부담? 전 재밌던데요”

  • 기사입력 2020.01.20 16:59:48   |   최종수정 2020.01.20 16:59:4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LG 트윈스 내야의 신성, 안정적인 수비력 자랑하는 구본혁

-데뷔 시즌 수비력 무기로 1군 진입, 포스트시즌에서 인상적 활약

-타격 향상 위해 오프시즌 ‘김현수 헬스교실’ 합류...파워와 체력 기른다

-“LG 향한 팬들의 큰 관심, 선수 입장에선 재미있다”

 

LG 내야의 기대주 구본혁(사진=엠스플뉴스 배지헌 기자)

LG 내야의 기대주 구본혁(사진=엠스플뉴스 배지헌 기자)

 

[엠스플뉴스]

 

“타격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어요. 적어도 작년보다는 더 잘 쳐야죠.”

 

구본혁은 지난 시즌 LG 트윈스 내야의 신데렐라였다. 탄탄한 수비력 하나로 쟁쟁한 입단 동기들을 제치고 1군 출전 기회를 얻었고, 기세를 몰아 포스트시즌까지 출전했다. 시즌 시작할 때만 해도 유광잠바 입은 팬들이 모르고 지나치는 선수였지만, 시즌이 끝난 뒤엔 LG 팬이라면 누구나 아는 선수가 됐다.

 

LG 선수인 걸 언제 실감하느냐고요? 음, 바깥에 돌아다닐 때 절 알아보는 분이 많아졌어요. 그리고 지인들에게서 연락도 전보다 훨씬 자주 옵니다. 생일 축하 메시지를 이렇게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에요.

 

잠실야구장에서 만난 구본혁이 소년의 미소를 지어 보이며 말했다. 

 

“작년 경험 토대로 올해는 타격도 잘해야죠…타율 높이는 게 목표”

 

지난해 열린 포스트시즌에서 안타를 친 뒤 안녕 세리머니를 하는 구본혁(사진=엠스플뉴스)

지난해 열린 포스트시즌에서 안타를 친 뒤 안녕 세리머니를 하는 구본혁(사진=엠스플뉴스)

 

구본혁의 수비력은 이미 검증이 끝났다. 지난 시즌 류중일 감독과 유지현 수비코치는 기회가 닿을 때마다 구본혁의 잘 다져진 기본기와 안정감 있는 수비를 칭찬했다. 스피드, 민첩성, 부드러움, 침착성, 볼 핸들링까지 좋은 수비수의 조건을 고루 갖춘 구본혁이다. 그 자신도 “지난 시즌 수비에서 가능성을 발견했고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한다.

 

국가대표 유격수 출신 감독과 코치의 칭찬에 대해 구본혁은 전 누가 칭찬해주면 더 신나서 자신 있게 하는 스타일이라 했다. “감독님과 코치님이 수비 노하우를 많이 알려주십니다. 수비 위치를 잡는 데도 많은 도움을 주셨고요.”

 

다만 1군에서 0.176에 그친 타격은 좀 더 발전이 필요한 분야다. 동국대 시절엔 컨택트 능력 좋은 타자로 통했지만, 프로 투수들의 공을 이겨내기엔 아직 힘이 달린다. 한 시즌을 버티려면 체력도 더 강해야 한다. 얼굴이 고교생처럼 보이는 동안인 건 좋지만 체격과 근육량까지 고교생이면 곤란하다.

 

그래서 구본혁은 비활동기간인 12월과 1월에도 매일 잠실야구장에 나와 웨이트 트레이닝에 힘을 쏟는다. 이른바 ‘김현수 헬스교실’ 멤버로 합류해 체계적인 훈련 프로그램을 함께한다. 구본혁은 “선배들과 함께 웨이트도 하고 러닝도 한다”며 “체력을 키우고, 스윙 스피드도 좀 더 빠르게 끌어올릴 생각”이라 했다. 

 

타격도 작년보다는 잘해야죠. 작년에 좋은 경험을 많이 했으니까, 그걸 토대로 준비하면 더 좋아질 거라 생각합니다. 타율을 높이는 게 올해 목표에요. 구본혁의 말이다.

 

꾸준한 기회가 주어진다면 타격도 잘할 자신이 있다는 구본혁이다. 그는 “이번 윈터리그에 가서도 처음엔 경기에 거의 못 나갔다. 그런데 수비가 되니까 나중엔 기회가 계속 오더라. 경기에 나가면서 타격감을 잡았다. 치는 법을 조금은 알 것 같다”고 했다.

 

“인기 팀 LG 선수라 받는 큰 관심, 선수 입장에선 더 재미있어요”

 

수비력은 이미 검증이 끝난 구본혁, 올 시즌엔 타격에서도 발전된 모습을 보이는 게 목표다(사진=LG)

수비력은 이미 검증이 끝난 구본혁, 올 시즌엔 타격에서도 발전된 모습을 보이는 게 목표다(사진=LG)

 

구본혁에겐 김현수 외에도 두 명의 ‘레전드’ 조력자가 더 있다. 하나는 올해 1군 메인 타격코치가 된 이병규 코치다. 구본혁은 “이 코치님은 작년에도 경기 후 실내연습장에서 타격 훈련하고 있으면 내려와서 종종 도움을 주셨다. 굉장히 섬세한 부분까지 잘 알려주시고, 멘탈적인 도움도 주신다. 타격이 잘 안 될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조언을 받는다”고 했다.

 

올해 LG에 합류한 정근우에게도 많은 것을 배울 생각이다. 구본혁은 “작년에 정근우 선배님이 한화에 있을 때 일”이라며 “그때 한화전에서 내 활약이 좋았다. 경기중에 선배님이 나더러 ‘왜 이렇게 잘하냐, 어디 출신이냐’고 관심을 보여주셨다”고 했다. 

 

그는 정근우 선배는 공・수・주 모두 만능이라 보는 것만으로도 배울 게 많을 것이라며이제 한 팀이 됐으니 선배님께 더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구본혁은 인기구단 LG 소속이라 받는 미디어와 팬들의 관심을 즐긴다. ‘LG 선수라서 다행이란 생각이 들 때는 언제냐’는 질문에 그는 “팬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주시니까 선수 입장에서는 더 재미있다”고 했다.

 

“LG는 선수가 안타 하나만 쳐도 기사가 여럿 나오잖아요. 부담이라고 생각하는 선수도 있겠지만, 전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편이에요. 아직 크게 욕먹을 일이 없어서 그런가 봅니다.”

 

구본혁은 “거창한 목표는 아직 세우지 않았다”며 올 시즌 LG의 목표인 우승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겠단 각오를 밝혔다. 벤치에 있을 땐 열심히 응원해야죠. 후반에 형들이 힘들 때 나가면, 실수하지 않고 폐 끼치지 않는 게 제 역할일 것 같습니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