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1.22

KBO

[엠스플 이슈] WAR로 본 GG, ‘린 대 양’ 딱 이게 엇갈린다

  • 기사입력 2019.12.09 09:59:47   |   최종수정 2019.12.09 10:07:3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2019 KBO 골든글러브, 가장 논란이 적을 시상식 전망
-야수 부문 골든글러브, WAR 순서대로 정하면 문제없다
-투수 부문 ‘린드블럼 vs 양현종’이 유일하게 엇갈리는 부분
-GG 시상식 참가하는 린드블럼, 2019년 KBO리그 최고의 투수로 인정받을까

 

WAR로 본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가장 치열한 다툼은 린드블럼과 양현종의 맞대결이 될 전망이다(사진=엠스플뉴스)

WAR로 본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가장 치열한 다툼은 린드블럼과 양현종의 맞대결이 될 전망이다(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2019년 KBO리그를 공식적으로 마무리하는 자리다. 또 골든글러브는 프로야구선수들이 얻을 수 있는 최고의 영예기도 하다. 포지션별 최고를 뽑는단 의미에 야구팬들의 비시즌 관심사가 가장 쏠리는 시상식이기도 하다.

 

2019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최근 몇 년간 골든글러브 시상식 가운데 가장 논란이 적은 사례가 될 전망이다. 야수진은 포지션마다 가장 앞서나가는 명확한 후보가 존재한다. 그나마 이견이 존재하는 곳이 바로 투수 부문이다. 조쉬 린드블럼과 양현종의 맞대결 투표 결과에 야구팬들의 궁금증이 향하고 있다.

 

올 시즌 야수 WAR 1위는 키움 유격수 김하성

 

김하성은 올 시즌 이견이 없는 리그 최고의 유격수로서 활약을 펼쳤다(사진=엠스플뉴스)

김하성은 올 시즌 이견이 없는 리그 최고의 유격수로서 활약을 펼쳤다(사진=엠스플뉴스)

 

이젠 대중화된 지표인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수치로 올 시즌 골든글러브 유력 수상자들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야수진은 WAR 수치로 줄을 세운 그대로 골든글러브 수상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소위 말하는 ‘클래식 스탯’에서 앞서나가는 선수들이 WAR도 큰 문제 없이 앞서나갔다.

 

먼저 ‘STATIZ’ 기준 올 시즌 리그 야수 전체 WAR 1위(7.17)는 키움 히어로즈 유격수 김하성이다. 김하성은 올 시즌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7/ 166안타/ 104타점/ 19홈런/ 33도루/ 출루율 0.389/ 장타율 0.491를 기록했다. 올 시즌 리그 유격수들 가운데 유일하게 시즌 타율 3할과 두 자릿수 홈런, 그리고 세 자릿수 타점을 동시 달성했다. 원체 압도적인 타격 성적이라 시즌 30도루를 넘어선 건 덤으로 느껴질 정도다.

 

김하성 다음으로 리그 야수 전체 WAR 2위 자리(6.69)는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의 차지였다. 양의지는 올 시즌 118경기에 출전해 타율 0.354/ 138안타/ 20홈런/ 68타점/ 4도루/ 출루율 0.438/ 장타율 0.574로 1984년 이만수(전 삼성 라이온즈) 이후 34년 만의 포수 타율왕을 차지했다. 이 타이틀 하나만으로도 양의지의 압도적인 수상을 예상한다.

 

SK 와이번스 3루수 최 정은 리그 야수 전체 WAR 3위(6.32)에 올랐다. 최 정은 올 시즌 14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2/ 147안타/ 29홈런/ 99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19로 시즌 막판까지 홈런왕 경쟁을 펼쳤다. 압도적인 홈런 숫자만으로도 3루수 후보들을 제칠 것으로 예상된다.

 

리그 야수 전체 WAR 4위(6.16)와 5위(5.49)는 외국인 외야수인 키움 히어로즈 제리 샌즈와 KT WIZ 멜 로하스 주니어가 차지했다. 샌즈는 올 시즌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5/ 160안타/ 28홈런/ 113타점/ 출루율 0.396/ 장타율 0.543로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끄는 활약을 펼쳤다. 키움 역대 외국인 타자들 가운데 최고의 활약을 펼친 샌즈의 골든글러브 수상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40홈런에도 GG 놓친 로하스, 이번엔 아쉬움 풀까
 

지난해 40홈런에도 골든글러브를 놓친 로하스는 이번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그 아쉬움을 씻고자 한다(사진=엠스플뉴스)

지난해 40홈런에도 골든글러브를 놓친 로하스는 이번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그 아쉬움을 씻고자 한다(사진=엠스플뉴스)


로하스는 올 시즌 1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1/ 167안타/ 24홈런/ 104타점/ 출루율 0.379/ 장타율 0.527를 기록했다. 로하스는 지난해 144경기 출전에 타율 0.305/ 43홈런/ 114타점의 성적으로 골든글러브 수상을 놓쳤다. 야구계와 팬들에게서 비판의 목소리가 크게 쏟아질 정도로 로하스의 골든글러브 수상 무산은 큰 논란이었다. 이번엔 지난해 아쉬움을 제대로 풀 수 있는 로하스의 분위기다.

 

WAR 6위(5.46)는 키움 1루수 박병호다. 박병호는 올 시즌 33홈런으로 홈런왕과 더불어 올 시즌 유일한 30홈런 고지를 밟았다. WAR 7위(5.10)는 지명타자로 주로 출전한 두산 베어스 호세 페르난데스다. 페르난데스는 올 시즌 144경기 출전에 197안타로 KBO리그 역대 외국인 최다 안타 신기록과 더불어 안타왕에 올랐다. 타이틀 홀더인 두 선수의 골든글러브 수상은 당연한 일이 될 전망이다.

 

키움 외야수 이정후는 WAR 8위(4.88)로 외야수 골든글러브의 남은 한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이정후는 올 시즌 1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6/ 193안타/ 6홈런/ 68타점/ 13도루를 기록했다. WAR 9위(4.74)인 KT 외야수 강백호와 골든글러브 수상을 둔 경합이 가능했지만, 강백호가 골든글러브 수상 후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후보에서 제외되며 이정후의 수상이 유력해졌다.

 

골든글러브 규정에 따르면 포수와 야수는 해당 포지션에서 720이닝(팀 경기 수 X 5이닝) 이상 수비로 나서야 명단에 오를 수 있다. 지명타자 후보에 오르기 위해선 규정타석의 2/3인 297타석 이상을 지명타자로 나서야 한다. 올 시즌 강백호는 외야수로 76경기 617.1이닝, 지명타자로는 180타석만을 소화하며 골든글러브 후보 기준치를 달성하지 못했다.

 

WAR 10위(4.72)에 오른 NC 다이노스 2루수 박민우는 생애 첫 골든글러브 수상에 도전한다. 해마다 골든글러브 투표에서 아쉬운 차이로 밀렸던 박민우는 올 시즌 리그 2루수들 가운데 가장 돋보이는 활약으로 그 아쉬움을 털어내고자 한다. 박민우는 올 시즌 12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4/ 161안타/ 45타점/ 18도루/ 출루율 0.403를 기록했다.

 

유일하게 엇갈리는 곳인 ‘린 대 양’, WAR 순위 뒤집을까

 

이닝과 탈삼진에서 양현종을 앞서는 린드블럼은 우승 프리미엄까지 더해 WAR 순위를 뒤집을 거로 예상되는 분위기다(사진=두산)

이닝과 탈삼진에서 양현종을 앞서는 린드블럼은 우승 프리미엄까지 더해 WAR 순위를 뒤집을 거로 예상되는 분위기다(사진=두산)

 

앞선 내용처럼 강백호의 후보 기준 탈락으로 야수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자들의 윤곽은 WAR 순위로 대부분 나왔다. 리그 전체 야수 WAR 순서대로 수상자가 나온다면 큰 논란이 없을 전망이다. 하지만, 문제는 투수 부문 경쟁이다. 두산 소속이었던 투수 린드블럼과 KIA 투수 양현종의 맞대결이 변수다.

 

물론 ‘시즌 20승’이라는 상징적인 숫자와 함께 2019 KBO리그 MVP를 수상한 린드블럼의 골든글러브 수상이 유력한 건 사실이다. 린드블럼은 올 시즌 30경기(194.2이닝)에 등판해 20승 3패 평균자책 2.50 189탈삼진 WHIP 1.00으로 리그 최강의 투구를 펼쳤다. 양현종도 린드블럼에 못지않은 활약을 선보였다. 양현종은 29경기(184.2이닝)에 등판해 16승 8패 평균자책 2.29 163탈삼진 WHIP 1.07을 기록했다.

 

다만, WAR 수치는 양현종(7.35)이 린드블럼(6.86)을 다소 앞선다. 평균자책이 앞서는 것과 더불어 FIP(수비 무관 추정 평균자책)에서도 양현종(2.63)이 린드블럼(2.87)을 앞서고, 양현종의 피홈런(6개)이 린드블럼(13개)보다 적었던 점도 영향을 끼친 모양새다. WAR 순위를 뒤집을 딱 한 곳이 바로 이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가 될 전망이다.

 

그렇다고 린드블럼의 수상 자격이 부족하단 뜻은 아니다. 린드블럼은 논란이 분분한 ‘승수’ 기록 외에도 이닝과 탈삼진 수치에서 양현종을 앞선다. 소위 말하는 ‘우승 프리미엄’도 골든글러브 투표에서 배제할 수 없는 요소다. 린드블럼과 양현종 가운데 누굴 선택해도 보는 관점에 따라 설득력 있는 투표가 될 수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 복귀가 유력한 린드블럼은 골든글러브 시상식 참가를 위해 잠시 한국으로 입국했다. 린드블럼이 최동원상과 리그 MVP에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거머쥐며 2019년 KBO리그 최고의 투수로 완벽하게 인정받을지 궁금해진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