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13

KBO

[엠스플 이슈] KT와 유한준, 2년 더 함께 간다...총액 20억 원 계약

  • 기사입력 2019.11.19 11:49:17   |   최종수정 2019.11.19 11:52:4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KT 위즈와 2년 FA 계약을 체결한 유한준(사진=엠스플뉴스)

KT 위즈와 2년 FA 계약을 체결한 유한준(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KT 위즈가 캡틴 유한준과 2년 더 함께 간다. 

 

KT는 11월 19일 “유한준과 계약기간 2년, 계약금 8억원, 총연봉 10억원, 인센티브 최대 2억원을 포함한 총액 20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생애 두번째 FA 계약을 체결한 유한준은, 2015 시즌을 마친 후 FA로 4년 총액 60억원에 KT에 입단한 바 있다. 이적 후, 4년간 503경기에 출장해 61홈런, 301타점, 타율 3할 2푼 4리로 맹활약했다. 

 

2019 시즌에는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혼연일체가 되도록 이끌고 139경기에서 14홈런, 86타점, 타율 3할 1푼 7리의 성적을 거두며 팀이 창단 후 첫 5할 승률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특히,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그라운드 안팎에서 팀의 중심 역할을 하며 KT의 상징적인 선수로서 수원 팬들에게 큰 성원을 받고 있다.

 

이숭용 단장은 “베테랑 유한준과 다시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유한준은 지난 4년간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을 뿐 아니라 팀 최고참이자, 올 시즌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잘 아우르고 코칭스태프와의 가교 역할을 잘해줬다. 경험이 풍부하고 자기관리가 철저해 후배들의 귀감이 되는 선수인 만큼, 다음 시즌도 팀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구심점이 되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한준은 “팀 동료들과 수원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KT는 내가 선수생활을 마무리할 때까지 같이 할 구단으로 생각해 왔고 좋은 조건으로 계약하게 되어 더욱 책임감을 갖게 된다. 늘 구단과 동료선수들, 야구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다음 시즌에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