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4.18
승패예측
댕댕이

MLB

[인터뷰] '2일 차' 김하성 "캠프 재밌다…긍정적 생각만 하려 해"

  • 기사입력 2021.02.24 08:50:33   |   최종수정 2021.02.24 08:52:21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김하성(사진=화상 인터뷰 캡처)

김하성(사진=화상 인터뷰 캡처)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MLB) 진입을 위한 치열한 생존경쟁을 시작한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은 스프링캠프에서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

 

김하성은 2월 24일(한국시간)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가지고 미국 생활과 메이저리그 문화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하성은 전날부터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캠프가) 재밌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한 김하성은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많은 부분을 배우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하성은 "모든 게 다 중요하다"라며 "여러 분야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목표를 말하기도 했다.

 

김하성은 이어 샌디에이고 구단에서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며 "많이 신경 써줘서 생활이 편하다"고 말했다. 또한 샌디에이고 구단 특별 고문을 맡고 있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 역시 "오버페이스하면 다칠 수 있으니 무리하지 말라"라는 조언을 해줬다고 한다.

 

미국와 한국의 선수 환경에 대한 차이를 묻는 말에 김하성은 "선수 라커룸 시설 같은 경우에는 한국도 좋지만 확실히 메이저리그 라커룸이 더 좋다"라며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많이 알아가고 있고 라커룸에서 선수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알아간다"라며 조금씩 학습하고 있다고 전했다.

 

캠프에 합류한 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김하성은 현재 팀 동료들과 두루두루 친하게 지낸다고 한다. 얼마 전 14년 계약을 맺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에 대해 김하성은 "정말 좋은 선수다. 왜 슈퍼스타인지 알 것 같다"라며 극찬했다. 그러면서 타티스 주니어 외에도 매니 마차도, 에릭 호스머 등 좋은 내야수가 많아 훈련이 재밌다고 이야기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에는 마이너리그 거부권 대상이 아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조정을 위해 마이너리그에 내려갈 수도 있다는 예상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하성은 "팀을 위한 거라면 당연히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올 시즌이 기대되기 때문에 긍정적인 생각만 하려 한다"고 말하며 메이저리그에 잔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김하성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해 "한국보다 미국이 코로나19가 더 심각하다"라며 조심히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하성은 훈련이 끝나면 곧바로 숙소로 들어가 휴식을 취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