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9.28

MLB

첫 승 수확한 류현진 "직구-커터 모두 향상돼, 아쉬운 점은 볼넷"

  • 기사입력 2020.08.06 15:43:38   |   최종수정 2020.08.06 15:54:0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엠스플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투구 내용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MLB.com'은 8월 6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의 화상 인터뷰를 인용해 "경기 전 워밍업할 때부터 체인지업이 잘 들어갔다. 체인지업으로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다고 자신했다"면서 "지난 경기에 비해 체인지업, 직구, 커터가 모두 향상됐고 유일하게 아쉬웠던 점은 볼넷이다. 커맨드에 신경 쓰고 더 가다듬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84개)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평균자책을 5.14로 낮췄고 팀의 에이스다운 투구를 선보였다. 인터뷰에서 언급한 것처럼 이날 류현진의 체인지업과 커터의 제구는 날카로웠고 다수의 헛스윙을 유도했다. 체인지업과 커터는 각각 14차례와 5차례의 헛스윙을 유도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주무기 중 하나인 커터에 대해 "커터를 던지는 포인트는 마치 직구처럼 보이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구속이 받쳐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류현진의 평균 커터 구속은 86.4마일(139km)을 기록했다. 
 
이어 류현진은 "지난 두 경기에서 커터의 구속은 잘 나오지 않았고 슬라이더처럼 각이 컸다. 커터를 그렇게 구사하길 원치 않는다. 앞으로 각은 줄이고 구속이 더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두 경기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한 활약을 펼친 류현진. 세 번째 등판에서 호투와 함께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이번 첫 승을 더 일찍 거뒀다면 좋았었을 것 같다. 앞으로 팀이 승리 할 수 있도록 선발 투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한편,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오는 12일 오전 7시 37분 샬렌 필드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개막전이 유력하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60경기 2020 MLB, 류현진의 예상 성적은? (최대12~13G 선발)

투표기간 2020-07-14~2020-10-31

  • 1. 10승 이상 ERA 2.50 이하
  • 2. 5~10승 사이 ERA 2.50 이상
  • 3. 5승 미만 ERA 3.00 이상
  • 4. 관심없다
투표하기   결과보기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