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9.30
MLB포스트시즌이벤트

MLB

'탈삼진 퍼레이드' 비버, 개막 첫 3경기 기준 역대 탈삼진 3위 등극

  • 기사입력 2020.08.05 16:05:25   |   최종수정 2020.08.05 16:06:1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역대 3위에 등극한 셰인 비버 탈삼진 기록(사진=엘리아스 스포츠 뷰로)

역대 3위에 등극한 셰인 비버 탈삼진 기록(사진=엘리아스 스포츠 뷰로)

[엠스플뉴스]
 
탈삼진 14개, 13개, 8개. 셰인 비버가 개막 첫 3경기에서 기록한 괴물 같은 탈삼진 개수이다. 
 
미국 '엘리아스 스포츠 뷰로'는 8월 5일(이하 한국시간) "비버가 오늘 8개의 삼진을 추가하며 기록한 올 시즌 총 35개의 탈삼진은 개막 첫 3경기 기준에서 역대 탈삼진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라고 전했다. 
 
비버는 5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7.2이닝 5피안타 2볼넷 2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 투수가 되었다. 이날 탈삼진은 8개를 추가한 비버는 올 시즌 총 35개의 탈삼진으로 경기당 11.7개의 삼진을 잡아내고 있다.
 
지난 개막 첫 2경기에서 비버는 총 27개의 삼진을 기록했다. 27개의 탈삼진은 개막 첫 2경기 기준에서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으로 1954년 칼 스푸너(브루클린 다저스)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무려 66년만에 나온 진기록이었다.
 
자연스레 5일 선발 등판한 비버의 탈삼진 개수에 많은 이목이 쏠렸다. 이에 부응하듯, 비버는 단숨에 1회와 2회 총 5개의 삼진을 잡아내는 괴력을 발휘했다. 하나, 탈삼진의 개수는 쉽사리 늘어나지 않았고 4회와 6회 그리고 8회 삼진 하나씩을 추가하며 총 8개를 기록했다.
 
마운드 투수판에서 홈플레이트까지의 거리를 통일한 1893년 이후 기준으로 개막 첫 3경기에서 최다 탈삼진을 기록한 선수는 놀란 라이언(현 휴스턴 애스트로스 상임고문)이다. 1973년 당시 캘리포니아 엔젤스에서 활약했던 라이언 고문은 총 37개의 탈삼진을 기록하며 역대 1위에 올라있다. 그의 뒤를 이어 당시 휴스턴 애스트로스 소속이었던 게릿 콜(뉴욕 양키스)이 2018년에 36개의 탈삼진으로 역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비버의 1, 2회 탈삼진 페이스만 놓고 봤을 때, 기록 경신은 시간 문제와 같았다. 하지만, 탈삼진 추가에 어려움을 겪은 비버는 1위 등극까지 단 3개 차이로 최다 탈삼진 기록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