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8.08
MLB 텐트

MLB

'선수 보호 중시' MLB 사무국 "코로나 19 확진 선수 공개 하지 않을 것"

  • 기사입력 2020.07.02 10:42:02   |   최종수정 2020.07.02 10:42:0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 사무국(MLB)은 선수 보호를 우선시했다.  
 
'ESPN'은 7월 2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 노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를 공개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ESPN'은 브라이언 캐시맨 뉴욕 양키스 단장의 말을 인용해 "선수가 명단에서 제외되더라도 그 이유를 다 말하지 않을 수도 있다. 거기에 대해서는 추측만이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매체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가 부상자 명단에 등재되어도 그 사유를 구체적으로 기재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확진 선수들의 허가 없이는 코로나 19와 관련된 어떠한 정보도 공개하지 않겠다는 확고한 방침이다. 
 
더불어 제드 호이어 시카고 컵스 단장도 "우리는 팀에서 발생한 확진 숫자는 말해 줄 수 있지만, 실명 공개는 없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공개 여부는 개인이 결정할 일이다"라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코로나 19에 맞서 방역과 격리 그리고 정기적인 검사로 예방에 힘을 쏟고 있다. 선수들과 그들의 가족 뿐만 아니라 구단 직원과 구단 가족까지 정기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는 즉시 자가 격리에 돌입하고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지침에 따른 조치를 받게 된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60경기로 치뤄지는 2020 MLB, 꿈의 4할은 가능할까?

투표기간 2020-06-29~2020-08-31

  • 1. 가능하다
  • 2. 불가능하다
  • 3. 관심없다
투표하기   결과보기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