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7.08
스포츠매니아

MLB

"실수했다" OAK 구단주, 마이너리거 생계비 지원 재개

  • 기사입력 2020.06.06 11:02:33   |   최종수정 2020.06.06 11:02:3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가뜩이나 생계가 어려운 마이너리그 선수들에 대한 지원을 끊겠다고 밝혀 세간의 지탄을 받았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가 결국, 기존 결정을 번복했다. 오클랜드 구단주는 "내가 실수했다"며 앞으로도 마이너리그 선수에게 급여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미국 ‘야후 스포츠’는 6월 6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수잔 슬러서의 기사를 인용해 “오클랜드 구단주 존 피셔가 기존 시즌 종료 시점까지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주당 400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어려움에 처하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5월까지 주당 400달러를 지급하기로 약속했다. 이후 약속된 기간이 도래했지만, 구단 대다수는 6월에도 기존 생활비를 지원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그런데 오클랜드는 6월부턴 마이너리거를 위한 지원금을 끊겠다고 밝혀 논란의 중심에 섰다. 팬들 사이에선 ‘억만장자’인 구단주가 푼돈을 아끼려고 마이너리그 선수를 벼랑 끝으로 몰았다는 비난이 들끓기 시작했다.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지자 결국, 오클랜드 구단주는 기존 결정을 번복했다. 피셔 구단주는 “구단 임원들과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눈 끝에 마음을 바꿨다. 내가 실수를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지급 재개가 옳은 일이라는 것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우리는 명백하게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 이들은 구단의 미래다. 우리는 즉시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급여를 지급하겠다. 내가 책임지고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피셔 구단주는 '일시해고'된 오클랜드 구단 직원들을 돕기 위한 기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