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7.08
스포츠매니아

MLB

美 매체 "토론토, ML 놀라게 할 후보…류현진 훌륭한 영입"

  • 기사입력 2020.05.25 08:50:59   |   최종수정 2020.05.25 08:50:5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홍순국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홍순국 특파원)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메이저리그를 깜짝 놀라게 할 구단 가운데 하나로 선정됐다.

 

미국 ‘래리 브라운 스포츠’는 5월 25일(한국시간) 2019시즌엔 좋지 않았지만, 2020시즌 야구팬을 깜짝 놀라게 할 준비가 된 5개 구단을 선정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첫 손에 꼽혔고 그 뒤를 이어 신시내티 레즈,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토론토, 텍사스 레인저스가 선정됐다.

 

매체는 토론토에 관해 “로스터에 재능있는 젊은 선수가 충분하다. 만일 그 선수들이 빠르게 성장한다면 팀도 상당한 발전을 이룰 것”이라며 “보 비셋과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는 스타로 가는 길을 밟고 있다”고 호평했다.

 

지난 겨울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토론토에 입단한 류현진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래리 브라운 스포츠’는 “류현진을 영입한 건 훌륭한 계약이다. 그는 선발 로테이션의 중심을 잡아줄 수 있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이어 매체는 2020시즌 토론토의 핵심은 “뎁스”라며 “(비셋, 게레로 주니어 등을 제외한) 라인업의 나머지 선수가 타석에서 생산력을 보여줘야 한다. 맷 슈메이커 같은 선수는 건강을 유지하면서 좋은 폼을 찾을 필요가 있다. 켄 자일스는 수준 높은 마무리투수"라며 "몇몇 호재가 동시다발적으로 터질 필요가 있지만, 토론토는 분명 ‘업사이드(성장가능성)’가 있는 팀”이라고 짚었다.

 

한편, ‘래리 브라운 스포츠’는 추신수의 소속팀 텍사스에 대해선 “공격적인 오프시즌 행보는 2020시즌 텍사스를 지켜볼 만한 팀으로 만들었다. 주요 영입 선수인 코리 클루버는 선발진을 이끌 것이다. 높은 타율을 기록할 선수는 부족하지만, 하위타선에 이르기까지 한 방이 있다. 선발진이 핵심이 될 것이다. 카일 깁슨과 조던 라일스는 흥미로운 영입이지만, 그와 동시에 마이크 마이너와 랜스 린이 견고한 활약을 선보일 필요가 있다. 만일 그렇게 된다면 텍사스는 리그에서 한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