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08

MLB

"사랑꾼이야"…저스틴 벌랜더, 케이트 업튼+딸에 환한 미소 포착

  • 기사입력 2019.10.05 09:41:00   |   최종수정 2019.10.05 16:13:3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저스틴 벌랜더, 케이트 업튼 (사진=MLB cut4 캡처)

저스틴 벌랜더, 케이트 업튼 (사진=MLB cut4 캡처)

 

 

[엠스플뉴스]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끈 저스틴 벌랜더(36,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사랑꾼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휴스턴은 5일(이하 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1차전에서 선발 벌랜더의 무결점 피칭에 힘입어 6-2로 승리했다.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한 휴스턴은 2차전에 게릿 콜을 선발로 내세워 연승을 노린다.

 

이날 선발 등판한 벌랜더의 강력한 피칭이 돋보였다. 7이닝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으로 팀 1선발로서의 가치를 입증했다.

 

 

특히나 사랑꾼 다운 면모까지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마운드에서 내려온 벌랜더는 톱모델이자 아내인 케이트 업튼과 손인사를 나누며 밝게 웃었다. 중계 카메라에는 딸 제네비브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영상을 올린 관계자는 '업튼과 딸에게 손을 흔드는 벌랜더의 모습은 당신이 오늘 본 것 중 가장 사랑스러운 장면일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벌랜더와 업튼은 지난 2017년 11월 이탈리아에서 결혼했으며, 이듬해 11월 딸을 출산했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