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0.22

MLB

'베이브 류스' 류현진, ML 통산 첫 홈런공 회수

  • 기사입력 2019.09.23 09:48:15   |   최종수정 2019.09.23 09:48:5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ML 첫 홈런공을 쥔 채로 기념촬영을 하는 류현진(사진=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ML 첫 홈런공을 쥔 채로 기념촬영을 하는 류현진(사진=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공을 무사히 회수했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3실점을 기록, 시즌 13승을 챙겼다. 평균자책은 2.41로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이 부문 선두다.

 

 

마운드뿐만 아니라 타석에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5회 말 선두타자로 들어선 류현진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를 상대로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리는 기염을 토했다. 

 

데뷔 255타석 만에 폭발한 메이저리그 통산 첫 홈런. 그동안 2루타 8개와 3루타 1개까지 작성했지만, 류현진의 타구가 담장을 넘어간 건 이번이 처음이다. MLB.com 켄 거닉에 따르면 류현진은 “코디 벨린저의 방망이를 빌려 홈런을 때렸다”며 홈런 비결을 귀띔했다.

 

첫 홈런공도 무사히 회수했다. 다저스 공식 트위터엔 데뷔 첫 홈런볼을 쥐고 미소를 지은 류현진의 사진이 올라왔다. MLB.com은 류현진의 첫 홈런을 “숨이 턱 막힐 정도의 장관”이라고 평가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다저스는 류현진의 활약과 벨린저의 만루홈런을 앞세워 콜로라도를 7-4로 꺾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어서와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