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10

MLB

불펜 방화로 승리 날린 류현진 "팀이 이겨 기분 좋다"

  • 기사입력 2019.07.15 16:14:53   |   최종수정 2019.07.15 16:16:3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류현진(32·LA 다저스)이 자신의 승리를 날린 팀 동료 페드로 바에즈를 감쌌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쳤다. 시즌 평균자책은 1.73에서 1.78로 소폭 상승했다.

 

 

1회 불안한 내야 수비 탓에 2실점을 허용한 류현진은 2회부터 안정을 찾았다. 2, 3, 4회를 삼자범퇴로 정리하는 등 7회까지 견고한 투구를 이어갔다. 홀로 4타점을 수확한 A.J. 폴락 덕분에 승리 요건도 갖췄다.

 

하지만 불펜 방화로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8회 2점 차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 바에즈가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승리 요건도 지워졌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향했고 다저스는 연장 12회 접전 끝에 간신히 7-4로 이겼다.

 

경기 후 류현진은 8회 블론을 범한 바에즈에 대해 “그런 건 야구하다가 당연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런 부분은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 팀이 이겨 기분 좋게 (필라델피아)로 이동할 수 있게 됐다. 분위기는 좋다”고 말했다.

 

1회에 내준 2실점이 모두 자책점이 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키스톤 콤비의 실책성 수비 탓에 잰더 보가츠의 평범한 땅볼이 내야안타로 둔갑했고, 이후 유격수 송구 실책이 나오기도 했으나 기록원은 2실점을 모두 류현진의 자책점으로 기록했다.

 

2실점이 모두 자책으로 기록돼 아쉽지 않냐는 말에 류현진은 “그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면서도 “투수코치님이 (이의제기를) 할 것 같긴 하다”며 구단 차원에서 기록 정정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지난해 류현진은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보스턴을 만났으나 4.2이닝 4실점으로 무너지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그리고 약 8개월 만에 펜웨이 파크를 방문해 지난 아쉬움을 씻었다.

 

류현진은 “지난해 월드시리즈와는 분위기가 전혀 달랐다”면서도 “좋았던 건 저번보다 많은 이닝을 던졌다는 것이다. 저번 월드시리즈보다 이번이 더 좋았던 건 틀림없는 일”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현장취재 조미예 특파원 miyejo@gmail.com

글/정리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5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