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3.03
스톡킹

해외축구

마수걸이 골 넣은 이강인, 구단 선정 MOM

  • 기사입력 2021.01.08 09:09:33   |   최종수정 2021.01.08 09:11:0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이강인(사진=발렌시아)

이강인(사진=발렌시아)

 

[엠스플뉴스]

 

시즌 첫 골맛을 본 이강인(19)이 구단 선정 MOM(Man of the match)로 꼽혔다.

 

이강인은 1월 8일(한국시간) 스페인 예클라의 캄포 데 풋볼 무니시팔 라 콘스티투시온에서 열린 예클라노 데포르티보(3부리그)와의 2020-21시즌 국왕컵 2라운드에 선발로 나서 전반 7분 선제골을 넣었다.

 

4-2-3-1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한 이강인은 활발한 움직임과 날카로운 패스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강인은 전반 7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땅볼 크로스를 마누 바예호가 뒤로 흘렸고 이를 놓치지 않은 이강인이다. 시즌 첫 득점이자 지난해 7월 8일 레알 바야돌리드전 이후 6개월 만의 골이다. 

 

경기가 끝난 후 발렌시아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늘 경기 최우수선수로 이강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발렌시아는 올 시즌부터 글로벌 금융거래 플랫폼 리버텍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매 경기 최우수선수를 선정하고 있다.

 

지난 5일 카디스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출전으로 컨디션을 끌어올린 이강인은 이번 주말 레알 바야돌리드전 출전이 예상된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