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4.19
승패예측
댕댕이

TV연예

최제우 "'최창민'으로 돌아갈까 고민 중" 개명 후 남모를 속사정 토로! (비디오스타)

  • 기사입력 2021.04.05 16:07:49   |   최종수정 2021.04.05 16:07:4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최제우 (사진=MBC PLUS)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최제우 (사진=MBC PLUS)

 

[엠스플뉴스]

 

배우 최제우가 개명 후 생긴 남모를 고민을 털어놨다.

 

오는 4월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바꿔야 산다 특집 ‘철이 없었죠, 뜨고 싶어서 이름을 바꾼다는 자체가’로 꾸며지는 가운데 테이, 최제우, 이규성, 차서원이 출연해 다양한 볼거리와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최제우는 이름값 100만 원을 들여 개명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여러 이름 후보 중 ‘최제우’를 선택했지만 여전히 사람들의 기억 속에 ‘최창민’으로 각인되어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는데. 활동명을 ‘최창민’으로 다시 변경할 것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최제우에게 MC들은 즉석에서 ‘최제우 vs 최창민’ 활동명 투표를 제안했다는 후문.

 

또한 90년대 하이틴 스타로 이름을 날렸던 최제우는 즉석에서 자신의 히트곡 ‘짱’의 안무를 선보이며 원조 아이돌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20여 년 전 전성기 시절을 완벽 재현하며 기립박수 세례는 물론, ‘명리학 춤꾼’ 타이틀을 얻어 흐뭇해했다고.

 

한편, 중고 마켓 마니아로 알려진 최제우는 중고 거래 중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판매자의 집까지 방문해 거래했지만 나중에 확인해보니 물건이 불량이었다는데. 상황을 인지한 최제우가 다시 연락을 취했을 때는 판매자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이에 최제우는 “아직 늦지 않았다”며 판매자를 애타게 찾는 영상편지를 남겼다. 그가 보내는 웃픈 영상 편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간 방부제 최제우의 다양한 활약상은 4월 6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창규 기자 liebe601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1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