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13

TV연예

'집사부일체' 박찬호, 1999년 이단옆차기 사건 언급 "협박 편지 받아"

  • 기사입력 2019.10.21 09:30:28   |   최종수정 2019.10.21 09:30:2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이단옆차기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박찬호가 새로운 사부로 등장해 멤버들과 하루를 함께 했다.

 

 

이날 박찬호는 “어릴 때 태권도를 잘했다. 야구하면서도 태권도를 잘했다”라며 “태권도를 배웠어야 했는데 이단옆차기만 배워서”라는 말로 LA다저스 시절 ‘이단옆차기’ 사건을 언급했다.

 

앞서 박찬호는 LA 다저스 소속이던 1999년 LA 에인절스와의 경기 중 상대 팀 선수에게 이단옆차기를 날려 징계를 받았다. 

 

박찬호는 지난 7월 한 특강에서 “한국인을 비하하는 말을 들었다. 당시 영어가 안돼서 바디랭귀지를 한 것”이라며 “국민들은 통쾌하셨겠지만 이후 나는 협박 편지를 많이 받았다. 어쨌든, 다음날 내가 먼저 가서 한국 사나이답게 사과했다”라고 전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