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13

농구

[엠스플 KBL] ‘김민구 부상’ DB “이겼는데 한숨이 나온다”

  • 기사입력 2019.11.21 21:57:15   |   최종수정 2019.11.21 21:57:1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3쿼터 종료 1분 36초전 무릎 부상으로 코트 위에 쓰러진 김민구(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3쿼터 종료 1분 36초전 무릎 부상으로 코트 위에 쓰러진 김민구(사진=엠스플뉴스 이근승 기자)

 

[엠스플뉴스=부산]

 

김민구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원주 DB 프로미 이상범 감독과 선수들은 연이은 부상 소식에 이기고도 웃지 못했다. 

 

DB는 11월 21일 오후 7시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 소닉붐과의 경기에서 87-70으로 이겼다. 

 

DB는 칼렙 그린(19득점, 3리바운드), 치나누 오누아쿠(15득점, 10리바운드, 4어시스트), 김종규(10득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김현호(9득점, 7리바운드) 등의 활약을 묶어 승기를 잡았다. 2쿼터까진 42-39로 팽팽했지만 3쿼터부터 점수 차를 크게 벌린 DB다. 

 

하지만, DB는 승리의 기쁨을 누리지 못했다. 이날 15분 18초를 뛰며 팀 승리에 공헌한 슈팅 가드 김민구(12득점, 4어시스트, 2스틸)가 3쿼터 종료 1분 36초 전 무릎 부상으로 쓰러진 까닭이다. 김민구는 들것에 실려 나가 더 이상 코트를 누비지 못했다. 

 

이상범 감독은 “내일(22일) 병원에서 MRI 검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며 “큰 부상이 아니길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구가 전성기 시절 못잖은 활약을 보이는 상황에서 다쳤다. 참 안타깝고 답답하다. 한 선수가 재활을 마치고 돌아오면 부상자가 생긴다. (김)종규도 경기는 뛰지만 정상적인 몸 상태가 아니다. 아픈 걸 참고 있다”고 긴 한숨을 내쉬었다. 

 

김민구는 올 시즌 16경기에서 뛰며 10.3득점, 3.3리바운드, 2.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프로 데뷔 시즌(2013-2014) 이후 처음 평균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고 있다. 평균 출전 시간은 22분으로 길지 않지만, 중요한 순간마다 득점을 터뜨리며 팀에 없어선 안 될 선수로 자리 잡았다. 

 

김종규는 “올 시즌 가장 큰 점수 차로 이겼지만 웃을 수가 없다. 승부처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주는 민구가 다쳤다.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이근승 기자 thisissports@mb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