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8.08
MLB 텐트

배구

이도희 감독 “흥국생명 독주? 우리 갈 길에 집중하겠다.” [엠스플 KOVO]

  • 기사입력 2020.06.30 19:40:08   |   최종수정 2020.06.30 19:40:0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왼쪽)이 세터 이나연(오른쪽)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왼쪽)이 세터 이나연(오른쪽)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사진=엠스플뉴스 김근한 기자)

 

[엠스플뉴스=용인]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이도희 감독이 차기 시즌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독주 예상과 관련해 “상대를 의식하기보단 우리 팀에 먼저 집중하겠다”라는 각오를 다졌다. 

 

현대건설은 코로나19 사태로 챔피언 결정전 없이 조기 종료된 2019~2020시즌에서 5라운드 순위 기준(20승 7패)로 정규시즌 1위를 기록했다. 

 

다가오는 2020~2021시즌에서 유력 우승 후보 예상은 현대건설이 아닌 흥국생명이다. 흥국생명은 ‘월드 스타’ 김연경의 국내 복귀와 세터 이다영의 FA 영입으로 한순간에 압도적인 우승 후보로 올라섰다. 

 

이 감독은 흥국생명 독주와 관련한 시선에 대해 “흥국생명이 강해진 건 인정할 수밖에 없다”라면서도 “흥국생명이라는 특정 팀을 의식하기보단 우리 갈 길에 집중하겠다. 라운드 내내 흥국생명과 맞붙는 건 아니다. 우리만의 흐름대로 라운드를 소화하다 보면 흥국생명과 맞대결 때 좋은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먼저 주전 세터 이다영의 이탈로 새롭게 합류한 세터 이나연의 팀 적응이 관건이다. 이다영 이적 뒤 현대건설은 IBK기업은행와 세터 이나연과 레프트 전하리를 영입하고 리베로 신연경과 센터 심미옥을 보내는 2대 2 맞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 감독은 “이나연의 경우 팀 합류 뒤 기술적인 부분을 수정하는 과정에 있다. 도쿄올림픽 연기로 팀 주전 선수들과 같이 호흡을 맞출 시간이 여유 있게 생겼다. 팀 합류 뒤 자신감이 다소 떨어져 보이는데 정규시즌 개막 전까지 충분히 기량을 끌어 올릴 수 있다고 본다”라고 전했다. 

 

현대건설은 차기 시즌 외국인 선수로 벨기에 대표팀 출신의 1991년생 엘렌 루소(신장 187cm)를 선발했다. 루소는 세계 최강 리그인 터키 리그에서 전체 선수 중 득점랭킹 2위를 기록할 정도로 기량이 뛰어난 선수로 평가받는다.

 

이 감독은 “루소는 신장이 다소 아쉽지만, 터키 리그에서 그 정도 기록을 보여준 선수는 기량 자체가 검증된 자원이다. 자가 격리 일정 때문에 7월 중순에 입국할 계획인데 격리 기간 훈련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줄 거다. 외국인 선수에겐 결국 어려운 공을 해결해주길 바라는 기대치가 있다. 루소가 그런 부분에서 팀에 필요한 역할을 소화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한 기자 kimgerhan@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