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7.11
스포츠매니아

일반

美 맨손 복싱 단체, 타이슨 vs 반달레이 실바 주선 시도

  • 기사입력 2020.05.26 13:38:55   |   최종수정 2020.05.26 13:38:5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크 타이슨(좌)과 반달레이 실바(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마이크 타이슨(좌)과 반달레이 실바(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링 복귀를 선언한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3)이 맨손 복싱 단체의 2000만 달러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단체는 타이슨을 링에 세우는 걸 포기하지 않을 태세다.

 

미국 격투기 전문매체 ‘MMA 파이팅’은 5월 26일(한국시간) "타이슨이 맨손 복싱 단체 ‘베어 너클 파이팅 챔피언십(Bare Knuckle Fighting Championship, 이하 BKFC)으로부터 대전료 2000만 달러를 제시받았으나, 이 제안을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MMA 파이팅'에 따르면 BKFC는 타이슨과 '전 프라이드 챔피언' 반달레이 실바(43)의 맨손 복싱 대결을 주선했다. 타이슨에게 대전료로 2000만 달러, 실바에겐 1000만 달러를 제시했다. 하지만 타이슨은 이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BKFC는 타이슨을 링에 올리는 걸 포기하지 않은 분위기. 타이슨 측에 "2000만 달러를 웃도는 새로운 제안을 했다"고 밝힌 BKFC의 데이빗 펠드먼 사장은 “타이슨에게 허락을 받지 못했지만, 협상의 문이 닫힌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당장 거절당했지만, 여전히 가능성은 남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현지에선 타이슨의 복귀전 상대로 ‘전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티토 오티즈(45)가 거론되고 있다. 지난 25일 오티즈는 TMZ와의 인터뷰에서 “누가 내게 전화를 걸어 ‘타이슨과 붙어볼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고, 나는 ‘정말이냐? 내 일생일대의 기회가 될 것이다. 당연히 붙고 싶다’고 응답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