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8.14
MLB 텐트

일반

CJ슈퍼레이스, 2019시즌 끝에 드러난 숨겨진 '재미 보따리'

  • 기사입력 2019.12.08 04:10:19   |   최종수정 2019.12.08 04:10:19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ASA 6000 클래스 김중군 주행 장면 (사진=CJ슈퍼레이스)

ASA 6000 클래스 김중군 주행 장면 (사진=CJ슈퍼레이스)

- 드라이버들의 이색적 기록

 

- 시즌 마지막 재미 더하기

 

[엠스플뉴스]

 

챔피언의 탄생과 함께 2019시즌 대장정을 마무리한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숨겨진 기록들을 드러내며 마지막 재미를 더했다.

 

굳이 들춰보지 않는다면 알지 못한 채 지나칠 수 있는 기록 속에 정상에 오르기 위한 각 팀과 드라이버들의 땀과 노력이 스며있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소중한 역사로 남겨질 드라이버들이 남긴 이색적인 기록들을 정리해봤다. 

 

ASA 6000 클래스 (왼쪽부터)김종겸, 오일기, 조항우 (사진=CJ슈퍼레이스)

ASA 6000 클래스 (왼쪽부터)김종겸, 오일기, 조항우 (사진=CJ슈퍼레이스)

◇ 배치고사 우등생 조항우 '예선 포인트 최다 득점'

 

대회 최고 클래스인 ASA 6000 클래스는 3차례 예선을 치르면서 각 예선 베스트 랩 타임을 합산해 가장 빠른 상위 3명의 드라이버에게 예선 포인트를 3점~1점 부여한다. 

 

폴 포지션을 차지해도 3점을 획득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어 순위 다툼의 변수로 작용한다. 올 시즌 가장 많은 예선 포인트를 얻은 드라이버는 조항우(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로 총 13점(3점 3회, 2점 2회)을 모았다. 

 

결승을 4위로 완주했을 때 얻을 수 있는 득점과 똑같을 정도로 적지 않은 점수다. 조항우는 예선에서의 강력함을 바탕으로 드라이버 챔피언십 2위(110점)에 올랐다. 

 

3위 김재현(볼가스 레이싱, 100점)과 10점차였던 점을 고려하면 예선 포인트의 역할이 컸다. 만약 예선 3점을 한 번 더 받았더라면 2점차로 놓친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을지도 모른다.

 

GT1 클래스 정경훈 (사진=CJ슈퍼레이스)

GT1 클래스 정경훈 (사진=CJ슈퍼레이스)

◇ 늘 몸이 무거운 박희찬, 정경훈, 김종겸 '시즌 최고의 핸디캡 웨이트'

 

실력 차를 좁히고 변수를 만들기 위해 결승 순위에 따라 주어지는 핸디캡 웨이트를 극복해야 챔피언의 영광을 누릴 수 있다.

 

올 시즌을 통틀어 무게에 가장 많이 시달린 드라이버는 GT2 클래스 챔피언인 박희찬(다가스)으로 시즌 동안 총 790kg을 견뎌냈다. 

 

개막전을 제외하고는 매 경기 핸디캡 웨이트를 달고 다닌데다 4라운드 이후로는 줄곧 클래스 최고치인 120kg을 기본 장착했다. 

 

뒤를 이은 것은 GT1 클래스 챔피언 정경훈(SK ZIC 비트알앤디)으로 시즌 통틀어 680kg을 극복해내는 저력을 선보였다. ASA 6000 클래스에서는 김종겸이 330kg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위권 드라이버들에게 주어지는 핸디캡이 큰 것이 어쩌면 당연한 일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정상에 오른 것을 보면 챔피언 타이틀이 쉽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실감케 한다.

 

ASA 6000 클래스 김중군 (사진=CJ슈퍼레이스)

ASA 6000 클래스 김중군 (사진=CJ슈퍼레이스)

◇ 리타이어를 모르는 김동은, 김중군, 이데 유지 '시즌 완주 드라이버'

 

시즌 내내 한 번의 리타이어도 없이 레이스를 마친 것은 칭송 받을 만한 기록이다. 결승전 주행거리가 가장 긴 ASA 6000 클래스를 살펴보면 김동은(제일제당 레이싱), 김중군(서한 GP),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 등 3명의 드라이버만이 리타이어 없이 시즌을 완주했다. 

 

올 시즌 ASA 6000 클래스에 도전한 드라이버는 총 29명으로 완주에 성공한 드라이버 비율이 10% 정도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쉽지 않은 기록이다. 

 

특히 이데 유지는 무려 28연속 완주에 성공하며 3년 넘도록 저력을 선보였다.

 

GT2 클래스 박희찬 주행 장면 (사진=CJ슈퍼레이스)

GT2 클래스 박희찬 주행 장면 (사진=CJ슈퍼레이스)

그렇다면 완주에 성공한 드라이버들은 얼마나 달렸을까? 결승전 주행거리를 따지면 김동은이 843.093km로 가장 긴 거리를 달렸고, 김중군(840.048km)과 이데 유지(808.453km)가 뒤를 이었다. 

 

 

반면 예선 주행거리는 이데 유지(331.227km)가 가장 많고, 김중군(320.740km), 김동은(236.581km) 순이다. 이데 유지가 결승에서 좋은 자리를 잡기 위해 예선부터 총력을 펼친다면 김동은은 예선에서 타이어를 아끼고 결승전에 집중하는 성향이 있다는 것을 짐작케 한다.

 

결승과 예선의 주행거리를 합하면 순위는 다시 한 번 뒤바뀐다. 김중군이 1160.788km, 서울에서 부산 거리의 약 3배 가량을 내달리며 가장 긴 주행거리를 기록했다. 

 

김현수 기자 khs77@mbcplus.com

mlb보상이벤트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1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