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13

연예일반

'우다사' 김경란 "개뿔 아무것도 없다…이혼 후 완전히 거지꼴"

  • 기사입력 2019.11.13 15:58:34   |   최종수정 2019.11.13 15:58:3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경란이 모범생으로 살아온 자신의 인생을 뒤돌아보며 눈물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김경란은 13일 첫 방송을 앞둔 MBN 새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의 멤버로 활약을 예고했다.  

 

 

김경란은 일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우다사 하우스’에 들어와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박연수, 가수 호란과 함께 생활하면서, 자신의 일상을 스스럼없이 공유하는 동시에 새로운 사랑 찾기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경란은 ‘우다사 하우스’의 첫날 밤, 멤버들과의 ‘뒤풀이 토크’ 도중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하다 눈물을 쏟았다. 김경란은 “나만 버티고 견디면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가 완전히 부서졌다”는 말과 함께 “사람들은 나를 지적이고 차분한 이미지라고 생각하지만, 개뿔 아무것도 없는데”라며 씁쓸해했다. 뒤이어 “(주변에서는) 내가 이혼해서도 멋지게 살 거라고 생각하지만, 완전히 거지꼴이 됐다”며 솔직한 현재 심경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김경란은 늘 ‘모범생’으로 살아야 했던 고충도 밝혔다. “좋은 아나운서가 되어야 주변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생각해, 늘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고 입을 연 그는 곧 “이제야 알았는데 부모님은 내가 그저 행복하기만을 원했던 거였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혼의 아픔을 겪은 공통점을 지닌 5인방은 첫 만남부터 자신들의 아픈 이야기와 현실적인 장벽 등을 스스럼없이 털어놓으며 급격히 가까워졌다”며 “첫 날 예정된 촬영이 모두 끝난 이후에도 밤을 잊은 뒤풀이 토크가 이어지며 서로의 진심이 오갔다. 방송을 통해 공개될 눈물과 웃음을 함께 나눈 단합의 현장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날 밤 11시 1회 방송.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