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0.23

연예일반

안재현, 구혜선 상대로 이혼소송…"정준영+염문설 바로잡겠다"

  • 기사입력 2019.09.06 08:23:42   |   최종수정 2019.09.06 08:23:4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안재현, 구혜선 (사진=엠스플뉴스 DB)

안재현, 구혜선 (사진=엠스플뉴스 DB)

 

[엠스플뉴스] 배우 안재현(32) 측이 구혜선(35)을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한다. 안재현은 각종 루머와 염문설을 바로잡기 위해 '정준영 불법 촬영 파문'을 공익신고한 방정현 변호사와 손을 잡았다.

 

5일 방 변호사는 "안재현이 법적 대응을 준비할 수 밖에 없는 상태가 됐다"며 "이혼소송을 제기, 법적 증거를 통해 법원 판단을 받는 것이 옳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현 단계에서는 구혜선을 상대로 형사고소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방 변호사는 구혜선이 지난 4일 SNS를 통해 주장한 내용의 사실 관계가 어긋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안재현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검토한 결과 구혜선의 발언이 상당부분 과장되고 왜곡된 것을 확인했다"며 안재현을 비롯해 제 3자에게까지 명예훼손 피해가 확산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방 변호사는 안재현을 둘러싼 루머도 바로잡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재현의 이혼 소식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안재현이 정준영과 절친이다', '정준영 카톡방 멤버라 인성이 뻔할 것' 등의 악플이 지속됐다.

 

방 변호사는 "안재현이 저를 찾아왔다. 제가 정준영 사건 관련 공익신고자기 때문이었다. 안재현은 그 루머를 바로 잡고 싶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당시 정준영 카톡을 다시 살펴보니 안재현과 정준영의 대화는 없었다"며 "지난 2016년 7월 19일 정준영이 제3자와의 대화에서 '재형이 형 안 본 지 1년 됨'이라 말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지난 4일 구혜선이 제기한 안재현의 외도 의혹에 대해서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구혜선이 언급한 '호텔에서 여자와 야식을 먹는 사진'은 안재현이 결혼 전 만난 연인과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실제로 있다면 법원에 제출해 달라고 촉구했다.

 

방 변호사는 "안재현은 이번 이혼 소송으로 구혜선과 혼인 관계를 정리하고 자신을 둘러싼 각종 오해를 해명할 것"이라며 "구혜선도 SNS를 통해 더는 사실과 다른 내용을 유포하지 않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안재현과 구혜선은 지난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고 이듬해 결혼했다. 둘 사이에 자녀는 없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1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어서와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