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0.23

연예일반

안재현, '외도설' 오연서에 직접 사과… "구혜선 고소 검토중"

  • 기사입력 2019.09.05 11:12:46   |   최종수정 2019.09.05 11:14:28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구혜선과 '파경 논란'을 겪고 있는 안재현이 여배우 염문설과 관련해 오연서에게 직접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 한 매체는 안재현의 최측근 말을 인용해 "안재현이 최근 오연서와의 루머가 불거지자 무척 미안해했다. 촬영장에서 오연서가 난감해하자 안재현이 먼저 사과하기도 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관계자는 "안재현과 오연서는 동갑내기로 편하게 지내고 있다. 그렇다보니 오연서가 오히려 안재현에게 여자의 입장으로 나무라기도 했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선 드라마에 출연하는 여배우와의 외도설은 절대 아니다. 다른 여자들과 희희덕거리며 연락한 적도 없다. 일과 관련된 스태프들 외에는 따로 친분을 쌓은 여자가 없다"라고 안재현의 외도설에 선을 그었다. 

 

앞서 구혜선은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내 귀에 들려와 마음이 아팠다"라고 글을 올렸다. 

 

또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안재현과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하고 있는 오연서와 김슬기에게 불똥이 튀었다.

 

이와 관련해 오연서의 소속사 측은 "현재 오연서와 관련된 고소 건에 대해서 회사 법무팀에서 사안을 검토 중이다"라며 "구혜선을 직접 고소하는 것 역시 검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어서와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