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스플뉴스 gnb live scores
live scores
2019.07.18

축구

文대통령 "멋지게 놀고 나온 U-20 대표팀 선수들 자랑스럽다"

  • 기사입력 2019.06.16 15:47:13   |   최종수정 2019.06.16 15:47:1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월드컵에서 사상 첫 준우승을 일궈낸 대표팀을 향해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16일 복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장문의 메시지를 남겼다.

 

 

먼저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FIFA 결승전이었다. 스톡홀름의 백야처럼 한국의 밤도 낮처럼 환해졌다”라며 “순방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저도 응원의 마음을 보탰다”라고 적었다.

 

밤잠을 잊고 경기를 지켜본 국민들도 아쉬웠겠지만 분명 즐거웠으리라 믿는다고 전한 문 대통령.

 

이어 그는 “정정용 감독이 경기 때마다 했던 말이 있다. ‘멋지게 놀고 나와라’. 선수들은 경기를 마음껏 즐겼다”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믿고 동료들을 믿었다”라며 격려했다.

 

정정용 감독을 향한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젊음을 이해하고 넓게 품어준 감독님과 선수들은 우리 마음에 가장 멋진 팀으로 기억될 것이다.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선수의 부모님들에게도 축하의 메시지를 전한 문 대통령은 끝으로 “하나 된 마음과 서로를 믿는 신뢰는 어떤 상황도 이겨낼 수 있는 우리만의 힘이다”라며 오늘 폴란드에서 보내온 소식이 다뉴브강의 눈물과 애통함을 조금이나마 위로해줬으면 좋겠다”라고 적었다.

 

한편, 사상 최초로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U-20 축구대표팀은 내일(17일) 귀국해 서울광장 일대에서 퍼레이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2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