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08.22

연예일반

'몰카·집단 성폭행' 정준영 측 ""카톡 대화,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

  • 기사입력 2019.07.16 17:04:46   |   최종수정 2019.07.16 17:04:46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가수 정준영이 집단 성폭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증거로 채택된 카카오톡 대화 등이 위법수집증거라 주장했다. 

 

1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정준영과 최종훈에 대한 1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기일에 앞서 정준영 측 변호인은 전날 이 사건의 증거인 카카오톡 대화 내역에 대해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정준영 측은 "이 사건 증거로 제출된 증거들이 거의 카카오톡에 기초한 증거"라며 "카카오톡 대화가 복원되고 증거로 쓰이기까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의 여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이에 대해 "더 강하게 주장했다"면서 "카카오톡 대화는 위법수집증거라 증거 능력을 배제해야 하며 수사 역시 카카오톡 내용에 기반한 것이라 피해자들의 조사 역시 증거능력이 없다는 것이지 않냐"고 말했다. 

 

정준영 측은 이날 집단 성폭행 혐의에 대해 "성관계 사실 자체는 인정하지만 피해자가 항거 불능의 상태가 아니었고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정준영은 최종훈 등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정준영은 2015~2016년께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카톡방 등을 통해 총 11차례 지인들에게 공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2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도시경찰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