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0.22

KBO

[엠스플 준PO] 재결합한 ‘오·정’ 키스톤, LG 산소 호흡기 다시 붙였다

  • 기사입력 2019.10.09 17:24:45   |   최종수정 2019.10.09 17:24:4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LG 내야수 정주현(왼쪽)과 오지환(오른쪽)이 준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를 합작했다(사진=LG)

LG 내야수 정주현(왼쪽)과 오지환(오른쪽)이 준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를 합작했다(사진=LG)

 

[엠스플뉴스=잠실]

 

재결합한 LG 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정주현이 팀을 벼랑 끝에 구해내며 팀이 준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살아남는 산소 호흡기를 다시 붙였다. 특히 정주현은 공·수에서 모두 큰 존재감을 내비쳤다.

 

LG는 10월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대 2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1승 2패로 반격에 성공한 LG는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이날 정주현의 활약상이 대단했다. LG는 초반 실점으로 0대 2로 끌려가던 2회 말 2사 1, 2루 기회에서 정주현의 중전 적시타로 한 점 차 추격에 나섰다. 추격 분위기를 이어간 LG는 4회 말 채은성의 동점 솔로 홈런으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7회 말 역전 기회가 찾아왔다. 5회 말 대타 교체로 포스트시즌 첫 출전에 나선 오지환과 정주현이 역전을 합작했다. 먼저 정주현이 바뀐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2루타를 날린 뒤 상대 우익수 제리 샌즈의 실책으로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후속 타자 오지환이 큼지막한 중견수 방면 희생 뜬공을 날리며 역전에 힘을 보탰다. 한 발짝 달아나는 소중한 득점을 오랜만에 재결합한 키스톤 콤비가 만들었다. 정주현은 이날 2루수 자리에서도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주며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기세를 탄 LG는 8회 말 카를로스 페게로의 솔로 홈런으로 4대 2로 달아났다. 9회 말 등판한 마무리 고우석이 준플레이오프 첫 세이브를 올리며 팀 승리를 지켰다. L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선발 임찬규를 비롯한 선발 자원 타일러 윌슨과 차우찬을 모두 불펜에 대기하게 하는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김근한 기자 kimgernhan@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어서와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