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1.01.24
스톡킹

해외축구

뿔난 무리뉴 "동기부여 엉망…손흥민 아녔으면 좋은 결과 없었다"

  • 기사입력 2020.12.04 09:13:07   |   최종수정 2020.12.04 09:13:25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손흥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손흥민(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조세 무리뉴(57) 감독이 일부 선수들의 태도에 쓴소리를 뱉었다.

 

토트넘은 12월 4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의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LASK 린츠와의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5차전에서 3-3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결과는 무승부였으나 실점 과정이 찝찝했다. 골키퍼 조 하트의 실책과 맷 도허티, 다빈손 산체스 등 수비진의 집중력 부족이 아쉬웠다.

 

비록 팀은 무승부에도 3승1무1패(승점 10)로 잔여 경기에 상관없이 대회 32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좋지 못했다. 결과가 경기력보다 좋았고 전반전보다 후반전이 나았다. 몇몇 선수들은 훌륭했지만 또 몇몇은 형편없는 경기력을 보였다. 하나의 긍정적인 점이라면 32강에 진출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경기가 일부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 중 일부 선수는 팀의 핵심이자 항상 출전해야 하는 선수들이다. 팀의 균형을 맞춰줘야 하는 선수들"이라고 운을 뗀 그는 "예를 들어 호이비에르나 손흥민이 없었다면 오늘 경기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을 거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선수들과 감정을 공유한다. 보통 이럴 때는 내가 옳다. 경기 전 워밍업 과정에서도 느낌이 왔다. 상대방과 우리의 워밍업 과정에는 열정과 강렬함, 소통의 차이가 있었다는 얘기를 선수단에게도 전했다"면서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1
  • 사진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