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0.22

해외축구

사리 감독 디스한 콘테 "불평 그만! 이제 강팀 맡고 있잖아?"

  • 기사입력 2019.09.17 10:12:00   |   최종수정 2019.09.17 10:12:00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마우리치오 사리-안토니오 콘테(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마우리치오 사리-안토니오 콘테(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안토니오 콘테(50) 인터 밀란 감독이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과 미묘한 장외 신경전을 벌였다.

 

인터 밀란은 지난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우디네세와의 2019-20시즌 세리에A 3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인테르는 개막 3연승 행진으로 피오렌티나와 무승부에 그친 유벤투스를 제치고 리그 선두에 올랐다.

 

사리 감독은 피오렌티나와의 경기가 끝난 뒤 "부상으로 교체 카드 세 장을 모두 사용했다"면서 피렌체에서의 낮 경기 무더위가 선수 컨디션에 영향을 줬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유벤투스는 이 경기에서 더글라스 코스타, 미랄렘 피아니치, 다닐루가 부상을 입어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콘테 역시 사리 감독의 불평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현지 매체 '풋볼 이탈리아'는 그 질문을 던진 기자들의 태도를 두고 다소 '뻔뻔스러웠다'고 묘사했다. 짖궂은 기자들의 질문에 콘테는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 그 대신에 재정 상황과 대차대조표를 비교하기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2년 전 사리 감독이 나폴리를 이끌며 유벤투스와 우승 경쟁을 펼치던 때 나폴리가 재정적인 면에서 유벤투스와 경쟁할 수 없다며 뱉은 사리 감독의 불평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어 콘테는 "누군가는 조용히 해야 한다. 이제 강팀을 맡고 있지 않은가"라며 사리 감독의 불평에 대해 간접적인 의견을 냈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어서와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