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09.24

TV연예

[어서와TOP3] "남이섬→한강 데이트" 호주 연인들의 '로맨틱 韓투어'

  • 기사입력 2019.08.18 13:00:03   |   최종수정 2019.08.18 11:51:27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호주커플들이 남이섬부터 커플 데이트까지 로맨틱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호주 커플들이 그려졌다. 

 

네 사람이 모여 셔틀버스로 어디론가 이동했다. 바로 남이섬에 가기 위해서였다. 케이틀린과 조쉬는 지난 번에 못 갔던 아쉬움에 이번 여행에서는 꼭 함께 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커플여행 코스로 유명한 곳이기에 네 사람은 기대에 찼다. 그러면서 "뜨거운 데이트섬, 아름답고 풍경도 좋은 커플들을 위한 섬"이라며 설레어 했다. 

 

멕은 "이제 남이섬을 탐험하자"면서 주위를 둘러봤다. 친구들을 가장 먼저 반기는 피톤치드 산책길에 "너무 아름답다"며 감탄했다. 커플들은 "단 둘이 있으니 완전 로맨틱, 왜 여기거 로맨틱 섬이라는지 알겠다"며 사랑과 낭만이 가득한 길을 함께 걸었다. 

 

당일치기 속성 여행을 마치고 다시 서울로 도착했다. 부지런히 알차게 즐긴 시간이었다.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친구들은 "오늘밤 데이트를 위해 예쁘게 꾸미자"면서 각각 커플만의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 

 

멕과 조쉬먼저 오붓한 데이트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서울에서 보내는 밤, 너랑 나 단둘이"라면서 기대감에 찼다. 조쉬는 철두철미미하게 레스토랑 예약까지 마쳤다. 미리 데이트코스까지 짰다. 함께 있어 마냥 행복한 두 사람이었다. 두 사람이 향한 곳은 반포 한강대교의 무지개 분수였다. 사랑이 가득한 낭만적인 장소인 만큼 연인들로 가득한 로맨틱 파크였다. 

 

메튜와 케이틀린도 목적지로 향했다. 메튜가 꼭 가고싶었던 쇼핑몰이었다. 낯선 한국에서 메튜가 든든하게 리드했다. 철저하게 준비해 처음 오는 길도 척척 찾았다. 바로 SNS에서 핫한 플레이스인 도서관에 도착했다. 바로 케이틀린을 위한 영상제작을 위해 장소를 선택한 것이다. 이어 매튜는 예술혼을 끌어올려 케이틀린의 사진을 카메라에 담았고 완벽한 영상을 완성했다. 

 

1. 분위기에 취하는 한강공원에서 로맨틱 데이트♡

 

 

2. 도서관에서 영화 찍는 '모델♡감독' 커플..☆

 

 

3. 꿈처럼 아름다운 조쉬의 프러포즈 영상♥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도시경찰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