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0.23

연예일반

'먹방' 유튜버 밴쯔, 다이어트식품 허위·과장광고 징역 6개월 구형

  • 기사입력 2019.07.18 16:12:38   |   최종수정 2019.07.18 16:35:4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다이어트 식품 허위·과장 광고 혐의로 기속된 먹방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에게 검찰이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18일 검찰은 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경민 판사 심리로 열린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 마지막 재판에서 밴쯔에게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자신이 판매하는 식품을 먹으면 체지방 감소에 도움이 된다며 소비자를 기만하거나 오인 및 혼동시킬 우려가 있는 광고를 했다"라고 말했다.

 

반면 밴쯔 측은 소비자를 속일 의도가 없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밴쯔의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해당 식품을 사용한 일반인들의 체험기를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라며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밴쯔 역시 "처음 하는 사업이기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 같다. 페이스북 글은 광고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는 일반이들의 후기에 기분이 좋아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그는 자신이 설립한 건강기능식품업체 '잇포유'에서 판매하는 식품이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다는 것처럼 허위 과장 광고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당초 검찰은 정 씨에게 사전에 심의를 받지 않은 식품 광고를 한 혐의도 적용했으나 상업광고 사전심의가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 이 부분 공소를 취하했다. 

 

이와 관련 밴쯔는 지나 4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무턱대고 사업을 시작해 너무 무지했다"라며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는 사과의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밴쯔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2일에 열린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어서와 프로모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