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2.08

TV연예

'비스' 신주아 "남편, 400억 태국 재벌…호화 결혼식장 만들어줘"

  • 기사입력 2019.10.23 07:57:14   |   최종수정 2019.10.23 07:57:1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엠스플뉴스] 신주아가 결혼식장을 만들어서 결혼해야 했던 사연을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간미연, 박은지, 신주아, 이혜주가 결혼 유발자들 특집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김숙은 시작부터 "행복 배틀을 해보자"라고 말했다. 이에 간미연은 "결혼 준비하면서 더 행복해졌다. 이제 가족이라고 생각하니까 더 사랑스럽다"라고 말했다.

 

박은지는 "만남부터 결혼까지 6개월이 걸렸다"라며 "언니들에게 이야기 하고 싶은 건 만나보고 이 사람이다 싶으면 빨리 속도를 내서 직진을 해야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주아는 "하루 하루가 너무 행복해서 그저 감사하게 여길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혜주 역시 "자고 일어나면 잘생긴 남편이 옆에 있고 아이가 있고 강아지가 있다. 좀 더 행복해질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MC들은 게스트들에게 프러포즈를 했을 당시의 경험담을 물었다. 이에 신주아는 "국제 결혼이다 보니까 아무래도 고민을 많이 했다. 그래서 고민하고 있을 때 남편이 급하니까 사탕 반지를 사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은지는 "국제 연애가 그렇다. 만났을 때 뭐라도 해야 한다. 급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산다라박은 신주아에게 "결혼식장이 없어서 결혼식장을 세웠다는 얘기가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신주아는 "태국에는 결혼식장이 따로 없다. 그래서 큰 빈 홀에 다 세웠다. 하객들 사진만 3시간 찍었다. 결혼식 하고 다 철거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