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스플뉴스 gnb live scores
live scores
2019.07.18

연예일반

태연, 우울증 고백 "약물 치료 받고 있다…비꼬지 말아 달라"

  • 기사입력 2019.06.17 08:17:53   |   최종수정 2019.06.17 08:17:53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소녀시대 태연 (사진 =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태연 (사진 = 인스타그램)

 

[엠스플뉴스] 늘 유쾌한 모습만 보여주던 소녀시대 리더 태연이 우울증을 고백해 팬들을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지난 16일 태연은 자신의 개인 SNS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통해 팬들의 질문에 답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팬들은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고 태연은 성실히 답하며 소통했다. 태연은 "잘 지냈어요?"라는 한 팬의 질문에 "아뇨"라고 답하며 팬들을 걱정케 만들었다. 이어 그간 힘든 시간을 보낸 듯한 그의 말에 팬은 자세한 내막을 더 이상 묻지 않았다.

 

오히려 한 팬은 "글이 안 올라 와도 좋아요. 이렇게 인스타 스토리로 소식이 전해져도 좋아요"라며 그의 행동과 마음을 다 이해한듯한 말을 했다.

 

팬의 담담한 말에 오히려 위로를 받은 태연은 "그동안 좀 아팠어요. 자제했던 이유를 이해해 주세요. 고맙습니다.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어 악플러의 질문도 쏟아졌다. 한 악플러는 "조울증있냐ㅉㅉ"이라며 비아냥댔고, 태연은 "아뇨. 우울증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약물 치료 열심히 하고 있고 나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연은 "조울증이든 우울증이든 띠껍게 바라보지 말아주세요. 다들 아픈 환자들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태연의 팬들은 예상치 못한 그의 우울증 투병 소식에 당황해하면서도 "응원한다"라는 지지를 보냈다. 태연은 "힘 좀 내야 할 것 같아서 여러분에게 말 걸었다. 덕분에 좋은 영향 많이 받아 간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 태연은 "나 괜찮을 거예요. 걱정 끼쳐 미안하고 이 또한 서로 더 알아가는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더 잘 살피고 노력할게요. 좋은 것만 줘도 모자란 우리 팬들에게"라며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한편, 태연은 최근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도쿄 등 4개 도시에서 총 7회에 걸쳐 개최된 첫 일본 투어 'TAEYEON JAPAN TOUR 2019 ~SIGNLA~'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1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1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