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20.07.02
스포츠매니아

MLB

KC-MIN, 코로나19 여파에도 "마이너리거 방출 없다"

  • 기사입력 2020.05.30 08:48:45   |   최종수정 2020.05.30 08:51:24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캔자스시티 로열스 선수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캔자스시티 로열스 선수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미네소타 트윈스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난에도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일자리를 지켜줄 방침이다.

 

미국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은 5월 30일(한국시간) ‘캔자스시티와 미네소타가 기존 시즌 종료 시점인 8월까지 마이너리거의 급여를 보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즌이 무산되더라도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방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사실상 마이너리그 시즌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최근 많은 구단이 대대적인 구조조정에 나섰다. 뉴욕 메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워싱턴 내셔널스 등 약 11개 구단이 무더기 방출을 단행했고, ESPN 제프 파산은 “결국, 1000여명의 선수들이 커리어를 마칠 것으로 보인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게다가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는 6월부턴 마이너리그 선수들에 대한 지원을 끊겠다고 밝혀 눈총을 샀다. 

 

하지만 캔자스시티와 미네소타는 이와 반대되는 행보를 걸어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됐다. 그리고 이 소식을 접한 미국 매체 ‘12UP’은 “미네소타와 캔자스시티는 메이저리그의 스몰마켓팀”이라고 강조하며 뉴욕이나 LA에 연고지를 둔 빅마켓보다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데도 통 큰 결단을 내린 두 구단을 칭찬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엠스플레이
  • 잘봤어요 잘봤어요 2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12 ~ 15시 랜덤포인트 적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