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scores
2019.11.14

MLB

'올스타전 무실점' 류현진 "땅볼만 나와 굉장히 만족"

  • 기사입력 2019.07.10 11:44:02   |   최종수정 2019.07.10 11:44:02
  • 카카오  페이스북  트위터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자주 해봤으면 좋겠다”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 마운드를 책임진 류현진(32·LA 다저스)의 얘기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팀을 대표하는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섰다. 그리고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첫 타자 조지 스프링어에겐 중전 안타를 내줬다. 약한 땅볼을 유도했으나 타구가 유격수와 2루수 사이를 절묘하게 파고들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속 세 타자를 모두 내야 땅볼로 잡고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마쳤다.

 

경기 후 클럽하우스에서 취재진과 만난 류현진은 “세 타자로 끝내고 싶었지만, 빗맞은 게 안타가 됐다. 그래도 재밌게 잘 던졌다. 공개수도 많지 않았고 땅볼만 나와 굉장히 만족스럽다”는 소감을 밝혔다.

 

마운드에 내려오면서 미소를 지은 이유가 궁금하다는 말엔 “1이닝을 깔끔하게 끝냈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류현진은 올스타전과 정규시즌 등판의 차이점을 묻자 “크게 차이는 없었다. 처음엔 점수만 주지 말자는 생각만 가졌다”며 자신의 등판을 되돌아봤다.

 

 

현장취재 조미예 특파원 miyejo@gmail.com

글/정리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잘봤어요 잘봤어요 0
  • 화나네요 화나네요 0
  • 팬이에요 팬이에요 0
  • 후속기사 원해요 후속기사 원해요 0
  • 새로고침
  • 도움말
  • Best 댓글
    공감 투표 비율이 높은 댓글입니다.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공감수가 증가하거나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예고없이 제외 될 수 있습니다. 레이어 닫기
0 / 300
더보기

주르LOOK

top